오사카에서 먹고 싶은 ‘대중 요리’ 7선

오사카는 저렴하고 맛있는 대중 요리가 많고, 일본을 대표하는 먹거리 도시로 유명합니다.

일본 사람들은 ‘오사카’라고 하면 오코노미야키, 타코야키, 우동 등 밀가루를 사용한 요리를 머리에 떠올리는데요.

오사카 사람들은 이 요리들을 ‘코나몽(밀가루 음식)’이라고 부르며, 평소에도 즐겨 먹는 음식으로 자리 잡혀 있습니다. 이 요리들은 주식이 되기도 하고, 간식이 되기도 하고 언제든지 쉽게 접할 수 있습니다.

오사카 사람들에게 인기가 많은 음식은 호르몬, 야키니쿠 등의 고기 요리입니다.

소의 내장을 통틀어 칭하는 ‘호르몬’은 부위에 따라 다양한 식감과 맛을 즐길 수 있고, 영양가가 높아 보양식으로도 인기가 많습니다.

맥주나 츄하이, 하이볼 등의 알코올 음료랑 궁합도 좋아서 폭넓게 사랑받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쿠시카츠, 일본 스타일의 양식 등 수많은 창작 요리가 오사카에서 탄생하였습니다.

오사카에는 저렴하고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대중 요리가 많이 있습니다. 오사카 여행에 가시면 꼭 추천 드리고 싶은 요리를 소개하겠습니다.

1.타코야키

오사카에는 어느 전철 역에 가도 ‘타코야키’를 파는 가게가 꼭 있습니다. 타코야키는 학교 수업을 마친 초등학생부터 장을 보고 집에 가는 주부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사람들이 입이 심심할 때 등 즐겨 먹는 경식으로, 홈 파티에는 빠질 수 없는 밀가루 요리입니다.

‘타코야키’는 밀가루를 물에 푼 반죽 안에 ‘타코(문어)’를 넣고, 전용 철판 틀을 이용해서 한 입 크기의 동그란 공 모양으로 구워 냅니다.

보통 여러 종류의 과일 등으로 만든 달짝지근한 소스를 뿌려 먹습니다. 가게나 각 가정에 따라 만드는 방법이나 소스가 다양하기 때문에, 여러 가게의 ‘타코야키’를 비교해가며 먹는 것도 즐겁습니다.

‘타코야키 가게’업계 경쟁이 치열한 구역 중에서도 특히 유명한 곳이 ‘도톤보리’입니다. 수많은 관광객이 여기서 ‘타코야키’를 먹고 있습니다. 오사카에 오시면 우선은 도톤보리에서 ‘타코야키’를 드셔 보세요.

2.오코노미야키

타코야키와 나란히 밀가루 음식의 대표로 손꼽히는 ‘오코노미야키’. 오코노미야키는 타코야키와 동일한 밀가루 반죽에 양배추를 섞어서, 취향에 따라 해산물이나 고기를 넣고 철판에 구워 먹는 일본식 부침개입니다. 보통 한 장의 오코노미야키를 여러 명이 나눠 먹습니다.

대부분의 오사카 식당에서는 오코노미야키가 다 구워질 즈음에 테이블에 설치된 철판 위에 올려서 손님의 눈 앞에서 소스와 마요네즈, 가쓰오부시(가다랑어포)를 뿌려 줍니다.

고소한 소스 향기와 살랑살랑 일렁이는 가쓰오부시가 식욕을 돋굽니다. 오코노미야키를 진화시킨 요리로 양배추 대신 파를 사용한 ‘네기(파)야키’나, 중화면을 추가한 ‘모던야키’ 등 가게나 지역마다 다른 특색있는 요리도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오사카에 수많은 점포를 거느리고 있는 ‘치보’에서는 비건 메뉴나 할랄 메뉴 등 식문화 배리어 프리 대응도 하고 있어, 식재료에 제한이 있는 해외 관광객도 안심하고 먹을 수 있습니다.

3.호르몬・야키니쿠 요리

주로 쇠고기를 비롯한 육류를 철판이나 철망으로 구워서 전용 소스에 찍어 먹습니다.

일본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고기 요리 중 하나로, 아이들에게도 인기가 많습니다. 오사카에서는 살코기뿐만 아니라, 곱창이나 대창을 비롯한 내장류인 ‘호르몬’도 인기입니다.

처음 ‘호르몬’을 접하면 그 생김새에 조금 놀라실 수도 있지만, 먹다 보면 부위에 따라 다른 다양한 식감에 중독됩니다.

또 영양가도 풍부해서 보양식으로도 손꼽히고 있습니다. 호르몬은 야키니쿠 전문점에서뿐만 아니라, 이자카야(일본 술집)에서 꼬치 형태로 제공되기도 합니다.

일본 국내에서 손꼽히는 한인 타운으로 유명한 ‘츠루하시’에서는 전문점에서는 물론, 간편한 길거리 음식으로도 ‘호르몬야키(구이)’를 즐길 수 있습니다.

4.오뎅

오뎅은 오사카뿐만 아니라, 일본 전국에서 인기가 있는 일본 요리인데, 지역마다의 특색이 잘 드러나는 요리입니다.

예를 들어, 오사카에서는 쇠고기 힘줄이나 문어를 넣곤 하는데 도쿄에서는 넣는 곳이 잘 없습니다. 오사카 오뎅의 특징은 도쿄에 비해서 맛이 담백하고 ‘코로’나 ‘사에즈리’라는 상어의 혀나 껍질 등 보기 드문 식재료가 들어가기도 합니다.

오뎅 전문점에서는 카운터 자리에 앉으면 눈 앞에 보글보글 졸여지고 있는 오뎅이 바로 보이게 되어 있기 때문에, 점원에게 먹고 싶은 오뎅을 손으로 가리켜 주문하면 됩니다.

오사카에서는 오뎅을 ‘간토다키(간토 지방 어묵 조림)’이라고 칭하기도 합니다. 일본 사람들은 추운 겨울이 되면 따뜻한 사케를 곁들여 즐기곤 합니다.

5.우동

오사카의 면 요리를 대표하는 것이 ‘우동’입니다.

오사카의 식문화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이 ‘다시(육수)’입니다. 다시는 다시마, 가다랑어 등의 식재료를 우려낸 육수를 뜻하며, 일본 요리의 맛을 내는 기초 재료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일본 전국에 우동의 명산지는 있지만, 오사카의 우동은 특히 다시를 중요시합니다. 다시마를 베이스로 해서 말린 멸치나 가다랑어로 육수를 내고, 우스구치 간장(일본 국간장)이랑 요리술이나 미림으로 담백한 맛을 내는 것이 특징입니다.

오사카스러운 재료로는 ‘기츠네’라고 불리는 유부입니다. 이 외에도 곱창을 바삭하게 튀긴 ‘카스’를 고명으로 넣은 ‘카스우동’이나, 쇠고기가 올라간 ‘니쿠우동’ 등이 오사카에서 먹어 보아야 하는 우동입니다.

저렴하고 손쉽게 먹을 수 있는 패스트푸드 형식의 우동 가게에서는 입맛에 맞는 우동과 함께 튀김이나 주먹밥을 같이 주문하는 것이 인기입니다.

6.쿠시카츠

쿠시카츠는 꼬치에 꽂은 고기나 야채에 빵가루를 입혀서 튀긴 요리입니다.

어느 쿠시카츠 가게를 가도 꼭 눈에 들어오는 것이 ‘소스 두 번 찍기 금지’라는 안내판입니다.

갓 튀긴 쿠시카츠는 카운터나 테이블에 놓인 은색 스테인리스제 통에 담긴 전용 소스를 찍어 먹습니다.

이 전용 소스는 여러 사람이 다같이 쓰는 것이기 때문에 식사 매너로서 꼬치를 입에 넣기 전에 한 번만 찍는다는 것이 규칙입니다. 소스 이외에도 소금이나 고춧가루 등의 조미료가 놓여 있어, 입맛에 맞게 먹을 수 있습니다.점원이 재료에 어울리는 조미료를 알려주기 때문에 참고하여 드시는 것도 좋습니다.

오사카의 관광지로 유명한 ‘신세카이’에는 수많은 쿠시카츠 가게가 있습니다. 대부분이 선술집 형태이기 때문에, 여러 가게에서 다양한 종류의 오사카 명물을 즐기고 싶으신 분께 추천드립니다.

7.양식

양식은 1860년 이후에 일본이 서양의 음식 문화를 받아들이기 시작하면서 일본 스타일로 발전한 화양 요리를 뜻합니다.

다양한 양식 중에서도 오사카에서 탄생한 요리가 바로 오므라이스입니다. 서양의 omelet과 rice를 조합한 계란 요리로, 어린 아이들이 아주 좋아합니다.

케첩과 흰 쌀밥을 볶은 케첩 라이스를 얇은 계란 지단으로 둥그렇게 감싼 뒤 특제 소스를 뿌려서 먹습니다.

이 오므라이스를 발명해 낸 것으로 유명한 가게가 오사카 미나미 지역에 있는 ‘북극성’입니다. 셰프의 기술이 만들어 내는 아름다운 방추 모양과 선명한 노란색 계란, 새빨간 소스는 일본 느낌이 물씬 납니다.

외국 문화를 독자적인 스타일로 변화시키는 일본의 문화 습관이 드러나는 요리입니다. 이 외에도 오사카에는 수십 년 전의 복고풍 외관을 지닌 양식점이 많이 있습니다.

흔히 알고 있는 일식이 아닌, 일본 독자적인 스타일의 서양 요리도 일본을 대표하는 요리 중 하나입니다.

예로부터 상인의 도시로서 번영한 ‘오사카’는 독자적인 식문화가 발달되어 있어, 저렴하고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대중 요리가 많이 있습니다.

또, 오사카 사람들의 특징으로 밝고 활기찬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이자카야나 레스토랑도 즐겁고 활기찬 분위기입니다. 일본에서는 먹다가 망하는 도시라고 불리는 ‘오사카’는 맛집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몇 번 와도 지루하지 않을 도시입니다.

※이 페이지 정보는 2020 년 1 월 현재 기준입니다.

관련기사

특집 기사